정 총리 “코로나 중환자 병상, 전시라는 생각으로 총력을 다해야”

“16만건이 넘는 검사 통해 385명 확진자 찾아내 추가 확신 미리 막아”

신인호 | 기사입력 2020/12/21 [03:29]

정 총리 “코로나 중환자 병상, 전시라는 생각으로 총력을 다해야”

“16만건이 넘는 검사 통해 385명 확진자 찾아내 추가 확신 미리 막아”

신인호 | 입력 : 2020/12/21 [03:29]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사망률과 직결되는 중환자 병상은 지금이 바로 전시라는 생각으로, 단 하나의 병상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정 총리는 하루 천명대 확진자가 며칠째 계속되면서 국민들께서 병상 부족을 무엇보다 걱정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기관 및 단체의 협조로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차질 없이 확보돼가고 있지만, 중등증 이상의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병상 확보는 더디다고 우려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한발 앞서 차단하고자 수도권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지 불과 6일만에 많은 시민들의 호응으로 16만건이 넘는 검사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이어서 이를 통해서 현재까지 385명의 확진자를 찾아내 추가 확산을 미리 막을 수 있었다며 각 시·도는 전국 주요 도시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방대본과 중수본은 이에 필요한 지원방안을 조속히 강구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중환자 병상과 관련해 정부가 며칠 전 전국의 상급종합병원에 확보명령을 발동했듯이 하루하루가 긴박한 상황이라며 민간병원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수본은 민간병원이 주저없이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충분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충북의 모 병원에서 허위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발급해 환자를 다른 병원에 이송시킨 사례를 언급하며 방역현장에서 서로의 신뢰가 무너지면 거리두기 단계조정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누가 확인하지 않더라도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힘을 모을 때 코로나는 우리로부터 조금씩 멀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정 총리는 민간병원 최초로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참여한 평택 박애병원을 19일에 방문했다면서,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진들께서 어려운 결정을 해주시고 위기 상황에 힘을 보태주셔서 든든하다고 말했다.

 

다만, 현장에서는 행정지원 절차 간소화 장비 구입비용 지원 확대 의료인력 추가지원 협조 퇴사 직원 실업급여 지급 손실보상 확대 등 정부에 대한 요청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현장의 요구는 다른 거점전담병원도 마찬가지일 것이므로, 조속히 지원방안을 마련해 민간병원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줄 것을 지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52nd Edition Crossword Puzzle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